Skip to content

국내외 뉴스

곤충 산업과 관련된 국내 및 해외 뉴스를 살펴보세요

40대 이상 10명중 8명 식용곤충 `사서 먹겠다`

작성자
theedibles
작성일
2021-07-29 15:52
조회
10
자신과 가족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연령대인 40대부터는 10명중 8명 이상이 ‘식용곤충 구매 의향이 있다’고 밝히는 등 곤충 식품에 호의적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.

지난 1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‘식용곤충의 경쟁력’을 주제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려대 생명과학부 박태균 연구교수는지난 4월 소비자 65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.


조사에서 참여자의 63.1%가 “곤충식품을 사거나 식용곤충 전문 요리 전문점 방문 의향이 있다”고 응답했다. 여성(56%)보다는 남성(71.8%), 10대(60.2%)보다는 40대(88.9%)가 식용곤충에 대한 호감도(식용곤충 구입 등)가 높았다.


‘식용곤충을 사거나 요리 전문점에 방문하려는 이유’로 60대 이상은 ‘영양소가 풍부할 것 같아서’(63%)와 ‘맛이 있을 것 같아서’(25.9%)를 꼽았다.


실제로 식용곤충은 단백질 함량이 소고기와 비슷하며 칼슘·아연·철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졌다.


이날 황재삼 농촌진흥청 곤충산업과 박사는 “곤충은 맛뿐만 아니라 영양이 뛰어나다”며 “완전식품으로 통하는 계란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수준”이라고 말했다.


또 ‘5년 후에 식용곤충 식품 또는 요리가 보편화될 것으로 예상하는지’를 묻자 57.6%가 ‘그렇다’고 응답했다. 특히 60대 이상은 87.5%가 ‘보편화될 것’으로 예상, 식용곤충의 미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.


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식용곤충에 대한 위생ㆍ안전 문제를 우려하는 사람은 2.9%에 불과했다. 식용곤충을 일단 먹어 본 사람의 64.6%는 곤충을 먹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이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다.


식용곤충을 먹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절반이 넘는(58.1%) 사람들은 ‘혐오감’을 꼽았다.

이날 한국식용곤충연구소 김용욱 대표는 “식용곤충 산업 확대의 최대 장애물인 혐오감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”며 “혐오감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형태를 액체(식용유ㆍ당)나 분말로 바꿀 필요가 있다”고 강조했다.


현재 농촌진흥청은 암환자에겐 고단백 영양식, 음식을 삼키는 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에게 연하곤란 예방 음식으로 제공하는 등 50종 이상의 다양한 이용법을 개발 중이다.




 


[매일경제 - 이새봄 기자]